이란의 마누쉐르 모타키 외무장관은 이란은 핵 활동을 중단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란 국영 텔레비전 방송은 또한  이란은 핵 계획을 둘러싼 국제적 대치에서 석유를 무기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모타키 장관의 말을 인용했습니다.

이란은 지난 8울31일까지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라는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요구를 무시했습니다.

유럽 연합의 하비에르 솔라나 외교정책 대표와 이란의 알리 라리자니 핵 협상 수석대표는 28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이틀 간의 회담을 마쳤습니다.

양측은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지만, 합의는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

 Iran's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says his country has no reason to suspend its nuclear activities.

Iranian state television today (Friday) quoted Mottaki, who also said Iran will not use oil as a weapon in the international standoff over its nuclear program.

Iran has ignored an August 31st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deadline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and Iranian negotiator Ali Larijani ended two days of talks in Berlin Thursday on Iran's nuclear program. Both sides reported progress, but there was no deal.

In Washington Thursday,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said the United States does not want to impose sanctions on Iran over its nuclear program, but is prepared to do so with its international partners. He said the decision is up to the Irani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