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일단의  은퇴한 군 장성들이 이라크 전쟁이  더많은 미국의 적들을 만들고 있다고 말하며  백악관의 이라크 전쟁 수행 방식을 신랄히 비판했습니다. 

존 R.S 바티스트 장군은 상원 민주당  청문회에서 이라크 전쟁에 드는 조건을  충분히  심사 숙고했다면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 좀더 집중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라크 전쟁은 대신에   전세계 회교  급진 원리주의자들을 부채질 하고 더 많은 적들을 양산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티스트 장군은 또  이라크 주둔 미군  제 1 보병 사단도  비난했습니다. 

25일의 청문회에는  토마스 하머스 퇴역 해병대  장군과 폴 이튼 장군도  가세했습니다. 

*****

 A group of retired U.S. military officers has slammed the White House's conduct in the war in Iraq, saying the conflict has created more enemies for the United States.

General John R.S. Batiste told a hearing called by Democratic senators that if full consideration had been given to the requirements for war in Iraq, the U.S. likely would have kept its focus on Afghanistan. Instead, he said the war has fueled Islamist fundamentalism around the world and created more enemies.

Batiste commanded the U.S. Army's 1st Infantry Division in Iraq. He joined retired Marine Corps Colonel Thomas Hammes and retired Major General Paul Eaton at the hearing Monday.

The officers said the U.S. has failed to deploy enough troops to control the Iraqi insurgency and said the post-war plan was incompe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