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만프레드 노와크 특별인권조사관은 현재 이라크에서 자행되는 고문행위가 축출된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 정권때 보다 더 심할른지도 모른다고 지적했습니다.

만프레드 조사관은 이라크군이 남부지역의 디 카르주 보안책임을 공식적으로 인수한 가운데 이같이 지적하고 이라크의 정식 구치소들에서 고문이 자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군은 21일, 디 카르주 주도, 나시리야에서 이탈리아의 아르투로 파리시 국방장관과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가 참관한 가눈데  다국적군의 이탈리아군 부대로부터 치안통제권을 넘겨받았습니다.

한편, 이날, 이라크 전역에 걸쳐 저항분자들이 공격과 종파간 살상행위가 계속됐으며 수도, 바그다드에서도 무장자들이 만수르 지구 경찰서 한 곳을 공격해 경찰관 여섯 명을 살해했습니다.

*****

Iraqi forces have formally assumed responsibility for security in southern Dhi Qar province. It is the second of 18 Iraqi provinces to pass to local control.

Iraqi forces took over today (Thursday) from the Italian contingent of the Multi-National Force. Italian Defense Minister Arturo Parisi joined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in the handover ceremony (at the regional capital, Nasiriyah).

In a statement, the U.S. Ambassador to Iraq (Zalmay Khalilzad) called the transfer "an important milestone" toward a stable Iraq.

But insurgent attacks and sectarian killings continued throughout Iraq today (Thursday). In Baghdad, gunmen attacked a police station in the city's upscale Mansur district and killed six officers.

In Geneva, the special U.N. investigator on torture (Manfred Nowak) said torture may be worse today in Iraq than during the regime of ousted president Saddam Hussein.

He spoke of allegations of torture at official Iraqi detention ce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