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에밀 라후드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레바논 공격사태를 야만적인 침략행위라고 지적하고 이스라엘의 레바논 파괴를 규탄했습니다.

라후드 대통령은 21일,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규탄하고 이스라엘은 또 레바논내 헤즈볼라에 대한 한 달 간의 군사작전을 전개하면서 대부분 민간인들을 목표로 살해하고 불구로 만들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세르비아의 보리스 타디치 대통령은 코소보의 지위문제는 세르비아가 당면한 가장 곤란한 과제라고 지적하고 코소보를 유엔 행정관리주로 하는 결의안은 국제법과 민주주의 가치의 원칙에 대한 인정을 토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말라위의 무타리카 대통령은 타이완에게 유엔 업저버 회원국 지위를 부여하자고 촉구했습니다.

*****

Lebanon's president has condemned Israel for ravaging his country by what he called the Jewish state's "barbarous aggression."

During his address at today's (Thursday's)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session, President Emile Lahud accused Israel of targeting mostly civilians, and killing and maiming thousands during its recent military operation against the Lebanese militant group Hezbollah.

Mr. Lahud said the conflict did not, however, weaken the Lebanese people's resolve as they rallied around the country's government during the month-long war.

Earlier, Serbian President Boris Tadic said the status of Kosovo is one of the most difficult problems facing his country. He said any resolution regarding the U.N.-administered province must be based on recognized principles of international law and democratic values.

Opening the third day of the 61st U.N. General Assembly session (today/Thursday), Malawi's president (Bingu wa Mutharika) called for observer status for Taiwan in the United N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