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은 양국간의 긴장을 완화하고 장기적인 관계 확대를 위한 협약에 따라 일년에 적어도 두차례씩 경제 문제에 관한 고위급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합의사항은 헨리 폴슨 미 재무장관의 베이징을 방문중에 발표됐습니다. 양국 관리들은 양국간의 정기적인 고위급 대화를 통해 경제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이번 합의는 부쉬 미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 주석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그러나 이는 미국정부가 중국 위안화의 변동 환률제 같은 경제적 문제들에 관한 우려를 철회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

U.S. and Chinese officials have announced they will hold top-level meetings on economic issues at least twice a year, under a pact to expand long-term relations and ease tensions between the two nations.

The announcement today (Wednesday) came during U.S.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s visit to Beijing.

Officials say the agreement it is designed to promote economic cooperation through regular, high-level dialogue between the two nations. They say the agreement has the support of President Bush and Chinese President Hu Jintao.

U.S. officials say the announcement does not mean the United States will back down on economic concerns such as the flexibility of Chinese currency.

U.S. and E.U. officials have argued that China's currency, the yuan, is undervalued, giving Chinese products an unfair advantage in international markets.

Paulson meets today with Chinese Vice Premier Wu Yi and other top ranking offici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