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제한된 일정 기간동안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할 태세로 있다는 보도들에 대해 이란은 시기상조라고 묘사하며 이를 간과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 EU 외교관들은 최근 몇 일 사이 이란이 자체 핵개발 계획에 관한 세계 강대국들과의 협상의 길을 트기 위해 두달 동안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제의를 했다고 말해 왔습니다. 그러나 이란 정부 대변인은 18일 이란이 그 같은 결정을 아직 내리지 않았으며 EU 관계관들과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의 자크 시라크 대통령은 이란이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동의할 경우 국제 사회는 유엔안전보장 이사회에서 이란의 핵활동 문제를 거론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Iran is downplaying reports that it is prepared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for a limited period, describing the reports as premature.

E.U. diplomats had said in recent days that Iran offered to suspend enrichment for two months to clear the way for negotiations with world powers on its nuclear program.

But, an Iranian government spokesman (Gholam Hossein Elham) said today (Monday) that Tehran has not yet come to a decision on the matter, and talks are continuing with E.U. officials.

French President Jacques Chirac says that if Tehran agrees to a suspension of enrichmen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not refer Iran to the U.N. Security Council over its nuclear activities.

Mr. Chirac made the comment in a European radio interview today (Monday). He proposed that five other world powers (the United States, Britain, Russia, China and Germany) meet with France to set an agenda for negotiations with Iran to resolve the nuclear dispu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