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동맹운동 정상회의가 이란의 평화적 핵기술 이용에 대한 지지성명 발표를 끝으로 16일 폐막됐습니다.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열린 비동맹운동 정상회의에 참석한 118개 회원국 지도자들과 고위 관계관들이 합의한 최종성명은 이란과 미국간의 핵개발 분쟁에 관한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고 이란은 국제원자력기구와 전면적인 협조를 하도록 촉구했습니다.

한편, 베네수엘라와 북한, 이란 대표들은 미국의 외교정책과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거부권을 지닌 5개 상임이사국중 일원으로서의 미국의 영향력을 비판했습니다.

(영문)

The Non-Aligned Movement summit has wrapped up in Havana, Cuba with a final statement declaring support for Iran's peaceful use of nuclear technology.

Leaders and senior officials of the movement's 118 members ended the summit Saturday. Among its topics, the final declaration calls for a peaceful solution to the disput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Iran over its nuclear program, and urges Tehran to fully cooperate with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The leaders of Venezuela and Iran, and a representative from North Korea, were among those at the summit who spoke out against U.S. foreign policy and its influence as one of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with veto pow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