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7개 공업국-G7 재무장관들은 무역 불균형 완화를 위해 위안화 평가절상을 가속화하도록 중국에 촉구했습니다.

G-7 재무장관들은 16일 싱가포르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 등 새로 경제강국으로 부상하는 나라들의 환율에 좀 더 융통성을 부여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G-7 장관들은 앞서 이날 중국정부 고위관리들과 만나 세계 무역 불균형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중국의 조우 샤오추안 중앙은행 총재는 G-7 재무장관들과 회담을 마친 뒤 중국의 통화정책과 관련해 좋은 제안은 진지하게 고려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G-7 재무장관들은 미국 경제성장이 둔화되고있음에도 불구하고 선진 7개 공업국들의 경제는 건실하다고 말했으나 인플레이션과 보호무역이 위협요소라고 말했습니다.

*****

Finance ministers from the Group of Seven industrialized economies are calling on China to let its currency rise more quickly to ease trade imbalances.

In a statement released today (Saturday) in Singapore, the G-7 ministers said greater exchange rate flexibility is needed in some emerging economies, (- those with large current account surpluses -) especially China.

Earlier today, G-7 ministers met with top Chinese officials for talks on global trade imbalances.

After the meeting, China's central bank governor (Zhou Xiaochuan) said his country is willing to "seriously consider" any good proposals regarding its currency policies.

On another issue, the G-7 finance ministers said their economies remain strong despite slowing growth in the United States, but that inflation and trade protectionism continue to pose risks.

The ministers are gathered in Singapore just ahead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and World Bank annual meetings next Tuesday and Wedn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