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북한 인권 특사는 조지 부쉬 대통령이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적극 거론했다고15일 말했습니다.

정상 회담 오찬에 참석한 레프코위츠 특사는 이 날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고, 개성 공단 방문을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담에 손지흔 기자입니다.

문: 개성 공단 방문 계획과 관련해 준비가 진행 중입니까?

답: “현재 한국 정부와 논의를 진행 중입니다. 14일 한국 외교통상부 고위 관리들과 이 문제를 상의 했으며, 올해 안에 방문이 성사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문: 이 문제와 관련해서 북한측과도 접촉이 있었습니까?

답: “현재까지는 없었습니다” 지난 여름에 처음 방문을 추진했을 때 북한측으로부터 초청장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이번에도 성사되기를 바랍니다.

문: 개성 공단을 방문한 주한 덴마크 대사가 최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지의 물리적인 환경이 국제 기준에 부합한다고 말했는데요. 여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답:“직접 가보지 않았기 때문에 뭐라고 말씀 드릴 수 없는 입장입니다. 이번 방문에서 현지 근로자들과 직접 만나 근로 조건이나 생활 환경 등에 최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계획입니다. 남북한 경제협력이 긍정적인 일 임에는 분명하지만, 부정적인 결과를 나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직접 현장을 보고 난 후에 판단해야 합니다.

문: 최근 중국에서 탈북자들의 인신매매 피해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데요, 현재까지 어떤 조치가 취해졌고 향후에 어떤 계획이 있습니까?

답: “무엇보다 국제사회의 감시 노력이 반드시 필요합니다.여러 비정부기구와 탈북자들이 인신 매매에 북한 정부가 개입됐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또 이과정에서 중국인들도 개입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따라서 이 문제에 중국 정부를 비롯해 국제 사회가 책임감을 갖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를 기대합니다.

문: 미국의 북한 인권법 제정 이후 미국 정부는 가능한한 많은 탈북자들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미국 땅을 밟은 탈북자들은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답: “미국 정부가 관련 정책과 절차를 마련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습니다. 또 신원조회 등을 위해서는 아시아 우방 국가들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합니다. 앞으로 상당 수의 탈북자들이 미국에 들어올 것으로 확신합니다. 하지만 절대 다수의 탈북자들은 남한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고, 또 남한 정부도 탈북자들을 받아들이는 데 매우 관대합니다.

문: 지난 1년간 미국의 북한인권특사로서 활동에 대해 자평을 하신다면?

답: “부쉬 미국 대통령이 많은 열정을 가지고 있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일한다는 것 자체가 매우 만족스럽고 흥미롭습니다. 이런 일에 개인적으로 동참할 수 있어서 보람을 느낍니다. 한 예를 들자면 부쉬 대통령은14일남한 노무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중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면서, 북한 주민의 인권 실상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또 미국 정부가 탈북자들을 받아들이고 이 문제에 대해 국제 사회의 여론을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지난 해에 UN 총회에서 대북 결의안이 통과됐 듯이 올해는 더 많은 국가가 결의안 지지에 동참하기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