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을 폭력과 연결시킨 14세기 비잔틴 황제의 말을 인용한 로마 카톨릭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발언 때문에 회교도 국가들에서 분노가 끓어 오르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의회는 15일, 교황이 이슬람과 예언자 무함마드를 모독했다고 규탄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이와 함께 파키스탄 외무는 바티칸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베네딕토 16세는 지난 12일, 독일을 방문중 연설에서 이슬람의 예언자, 무함마드가 오직 사악하고 무자비한 지하드, 성전과 같은 비인간적인 것들만 초래했다고 지적했던14세기 비잔틴 황제, 마누엘 팔레올로고스의 말을 인용한 발언으로 이슬람 세계의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교황청 대변인은 교황의 발언이 분노를 초래한 것을 유감스럽게 여긴다면서 교황의 발언내용이 잘못 이해됐다고 변명했습니다.

그러나 레바논의 최고위 시아파 이슬람 지도자 아야톨라 마하메드 후세인 파드랄라는 교황에게 바티칸 관리들을 통한 것이 아닌 교황 자신의 직접적인 사과를 요구하는 등 교황의 발언이 중동지역과 남아시아의 회교 지도자들로부터 규탄받고 있습니다.

*****

Pope Benedict's repetition of a centuries-old quote that linked Islam with violence has spurred a backlash in countries with large Muslim populations.

Pakistan's parliament unanimously adopted a measure today (Friday) that says the pope insulted Islam and the Prophet Muhammad.

The Foreign Ministry in Islamabad also (today/Friday) summoned the Vatican's ambassador. The ambassador (Apostolic Nuncio) said he regretted the anguish the comments have caused and stressed that the remarks have been misconstrued.

In a prayer service today, Lebanon's most senior Shi'ite Muslim cleric (Grand Ayatollah Mohammed Hussein Fadlallah) demanded an apology directly from the pope, and not through Vatican officials.

The head of the Roman Catholic Church made the controversial comments in a speech to academics in Germany on Tuesday. Benedict quoted a 14th century Byzantine emperor as saying the Prophet Muhammad brought "only evil and inhuman things," such as holy war.

Muslim leaders throughout the Middle East and South Asia have denounced the comments.

The Vatican says Pope Benedict respects Islam and did not intend to offend an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