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최근 평양 주재 러시아와 중국 외교관들에게 핵실험을 강행할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영국의 한 신문이 10일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존 볼턴 (John Bolton) 유엔 주재 대사는 북한의 핵 계획이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지도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최근 평양 주재 러시아와 중국 대사관에서 각기 외교관들을 면담한 자리에서, 핵무기를 폭발 시킬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국의 유력신문, 데일리 텔레그래프 (Daily Telegraph)는 10일 평양 주재 기자의 보도로 이같이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외교관들은 북한은 첫 지하 핵실험을 강행함으로써 핵 보유국 대열에 공식적으로 합류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북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6자 회담에 복귀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자국의 과학자들이 핵무기를 성공적으로 개발했음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 것으로 러시아 외교관들은 보고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미국의 대북한 금융제재 조치에 대해 분노하면서, 미국의 대북한 정책의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핵무기 추가 개발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관들은 북한이 지하 핵 실험을 강행하면 가장 가까운 동맹국인 러시아와 중국조차 북한에 등을 돌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러시아의 한 외교관은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에 심각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은 북한이 지난 7월에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한 7기의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것에 대해 격분했었습니다. 한편, 미국의 존 볼턴 (John Bolton) 유엔 주재 대사는 “북한의 핵 계획이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턴 대사는 미국내 유대인연합회 (United Jewish Communities)가 주관한 한 여성회의에서 참석한 자리에서, “북한은 세계 최대의 빈곤국가들 중 하나이지만 위폐 제조와 마약 및 무기 판매를 통해 핵무기를 추구할 수단을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볼턴 대사는 또 “북한은 경화를 지불할 충분한 여력이 있는 국가들에게 핵기술이나 고농축우라늄, 또는 핵무기를 판매할수 있는 가능성 때문에 단순히 동북아시아의 위협에 그치는게 아니라 전세계를 위협한다”고 말했습니다.

볼턴 대사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북한의 지하 핵실험 임박설이 제기된 가운데 나왔습니다. 볼턴 대사는 미국의 9.11 테러 참사 5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청중들에게 미국이 천명한 ‘악의 축’ 3개국 가운데 이라크를 제외한 나머지 국가들, 이른바 북한과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했을 때 그 위험성을 한번 상상이나 해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은 지난 2002년 연두교서에서 북한을 이란과 사담 후세인 (Saddam Hussein) 정권하의 이라크를 악의 축을 이루는 3개국으로 지목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