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유럽연합이 북한에 조속히 북핵관련 6자회담에 복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10일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아시아 유럽 정상회의에 참석키 위해 핀란드를 방문중인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은 9일 헬싱키에서 유럽연합 관리들과 만나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북핵 문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노 대통령과 유럽 관리들은 회담후 북한정부의 6자 회담 복귀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양측은 또 북한정부가 지난 7월 강행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서도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를 해제하지 않으면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으나 미국은 북한 정부의 돈세탁과 위조 지폐 제조 등 여러 불법활동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금융제재를 풀 뜻이 없음을 거듭 확인하고 있습니다.

*****

South Korea and the European Union are calling on North Korea to return to six-party talks on its nuclear program as soon as possible.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discussed the nuclear standoff with EU officials in a meeting today (Saturday) in Helsinki. Mr. Roh is in the Finnish capital for a two-day Asia-Europe summit that begins Sunday.

Following the talks, Mr. Roh and the EU issued a joint statement urging Pyongyang to rejoin the six-party nuclear talks, which were last held in November. The two sides also criticized North Korea's ballistic missile tests in July.

Pyongyang has boycotted the nuclear negotiations to protest U.S.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n-linked companies. The U.S. has accused the companies of involvement in money laundering for Pyongy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