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정보당국은 테러 공격을 계획한 것으로 의심되는 9명의 용의자들이 경찰에 체포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덴마크 정보국은 5일, 경찰이 지난밤 오덴스시의 대부분 이민자 동네인 볼스모스에서 이들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용의자들은 , 지난 2천 1년 미국에 대한 9 -11 테러 이후 시행된 새로운 반 테러법에 의거해 체포 ,구금 됐습니다.

정보국은 또한 경찰들이 이번 기습을 통해 폭발물 제조에 쓰이는 물질들도 압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10월 구금된 네명의 용의자들은 지난달 테러 공격을 자행하기 위한 폭발물 소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Denmark's intelligence service says police have arrested nine people suspected of planning a terrorist attack.

The intelligence agency said today (Tuesday) police detained the suspects overnight Monday in Vollsmose, a mostly immigrant neighborhood in the town of Odense. The group was arrested under new anti-terrorism laws introduced after the September 11th (2001) attacks in the United States.

The agency says police also seized materials used to make explosives during the raid.

Last month, four suspects detained in October were charged with trying to obtain explosives to carry out a terrorist attack.

And in early August, a Moroccan-born Dane was charged with inciting Muslims to carry out terrorist a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