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구의 최소한 40퍼센트정도가 중국의 공용어인 만다린 어를 구사하지 못한다고 중국의 한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문은 교육부 관리 유얀 종루이씨의 말을 인용해 교육부가 실시한 최근의 연구 조사 결과, 만다린어를 쓰고 말하지 못하는 대부분의 중국인들은 농촌 지역의 문맹 주민들이거나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주민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얀 씨는 공용어를 말할 수 없는 이들 중국민들이 국가의 사회적 경제적 발전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여러 다양한 인종들이 사용하고 있는 방언을 통합하기 위해 지난 1956년 만다린어를 공식 언어로 채택하고, 만다린어의 사용을 장려해왔습니다.

*****

A senior Chinese official says at least 40 percent of China's population cannot speak Mandarin, the country's official language.

The China Daily newspaper quotes the official (Yuan Zhongrui) as saying a recent study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hows most Chinese who cannot speak Mandarin are poorly-educated or illiterate residents of rural areas.

The education official says the inability of Chinese citizens to communicate in a common language has become an obstacle to the country's social and economic development.

China's government began to promote Mandarin as a common language in 1956 to unite a diverse population speaking a wide variety of dialects. About 80 languages and dialects are currently spoken in China.

China begins a week of special activities to encourage Mandarin usage on Sunday. The activities will include language contests and art performa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