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폭력 사태로 약 60명이 사망했습니다. 사람들로 붐비는 바그다드의 한 시장에서 30일 폭탄이 터져 24명이 사망하고 35명이 다쳤습니다.

바그다드 남쪽의 힐라에서는 군 모병소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군중들 사이에서 자전거에 장착된 폭탄이 터져 1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라크 북부도시 키르쿠크에서는 소형 버스에서 폭탄이 터져 3명이 사망했습니다. 미군은 서부 알 안바르 지방에서 29일 작전 중에 부상한 미 해병대원 1명이 30일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인 조지 케이시 장군은 이라크 군이 앞으로 12개월에서 18개월 안에 주요 보안 책임을 떠 맡을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장군은 이라크 군이 그 때까지는 충분한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말하면서, 연합군의 지원이 거의 필요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Nearly 60 people have been killed in the latest violence in Iraq, including bombings at a busy market and a blast outside an army recruiting center.

The blast at the market in Baghdad killed 24 people and wounded 35 others today (Wednesday).

South of the capital, in Hilla, 12 people were killed when a bomb on a bicycle ripped through a crowd waiting outside an army recruiting center.

Meanwhile, the top U.S. commander in Iraq, General George Casey, said Iraqi forces may be ready within a year to 18 months to take over the main responsibility for security.

In his comments in Baghdad, Casey said he thinks Iraqi forces will have progressed enough in that time and will need very little coalition support.

In other violence today, three people were killed in the northern Iraqi city of Kirkuk from a bomb that exploded on a minibus.

The U.S. military said an American Marine died of wounds sustained Tuesday during operations in western Al Anbar province.

The attacks took place despite an intensified security clampdown in Baghdad by U.S. and Iraqi fo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