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유엔이 우라늄 농축 중단 시한으로 정한 31일을 이틀 앞두고 거부의 뜻을 밝혔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테헤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누구도 이란이 평화적인 핵 계획을 보유하는 것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부쉬 대통령과 세계 문제에 대해 텔레비전 토론을 벌일 것을 제안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오는 31일까지 이란이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도록 시한을 제시하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제재에 직면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거부하고 우라늄 농축활동을 계속하려는 데 대해 실망감을 나타냈습니다.

션 맥코맥 대변인은 이란이 유엔의 결정을 거부하는 길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제사회가 이에 대한 대응책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지난주 서방국들이 제시한 보상안에 대해 진지한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핵기술 추구는 주권적 권리라며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has voiced defiance - two days ahead of a United Nations deadline for Iran to stop sensitive nuclear activities.

Mr. Ahmadinejad told a Tehran news conference Tuesday that no one can prevent Iran from having a peaceful nuclear program. He also proposed holding a live television debate with President Bush on global affairs.

In Washington, the White House called the proposal an attempt to divert attention from Iran's nuclear activities.

Iran faces a U.N. Security Council deadline on Thursday to stop uranium enrichment, or face possible sanctions.

On Monday, a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expressed disappointment that Iran apparently intends to defy the council and continue uranium enrichment.

The spokesman, Sean McCormack, said international consultations on a response are under way.

The West accuses Iran of trying to develop nuclear weapons. Iran denies the charge.

Nearly three months ago, the United States and other world powers - the other permanent members of the Security Council, plus Germany - offered Iran a package of incentives if Tehran ends sensitive nuclear work and returns to negotiations on its standoff with the West.

Iran said last week it is prepared to have "serious talks" on the issue but will not give up what it calls its sovereign right to pursue nuclear technol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