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법원이 미국 뉴욕타임스지 중국 현지인 조사원 쟈오 얀씨에 대해 사기죄로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그러나 국가 기밀 누설죄는 기각했습니다.

쟈오 얀씨의 변호사는 25일 베이징에서 기자들에게 쟈오씨가 3년의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쟈오씨가 항소할지의 여부는 아직 불투명합니다. 쟈오씨는 쟝쩌민 전 중국 국가 주석이 군사위원회 주석에서 사임할 것이라고 정확히 보도한 뉴욕 타임스 기사와 관련해 국가 기밀 누설죄 혐의를 받아왔습니다.

뉴욕타임스의 빌 켈러 편집인은 그의 실형 선고와 관련해 판결의 정당성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A U.S. newspaper researcher based in China has been convicted of fraud in a Chinese court, but acquitted on charges of leaking state secrets.

The lawyer for Zhao Yan told reporters today (Friday) in Beijing that his client has been sentenced to three years in prison. It is unclear whether he will file an appeal.

The charges against Zhao stemmed from an article in "The New York Times" that correctly predicted former President Jiang Zemin would resign as head of the country's armed forces.

The executive editor of the Times (Bill Keller) says the newspaper considers the verdict a vindication.

The charges were dropped in March prior to Chinese President Hu Jintau's visit to the United States. But, authorities continued to detain Zhao and prosecutors issued new indictments against him in M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