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아일랜드의 대서양 횡단 여객기들이 보안비상 사태 때문에 긴급 비상착륙하거나 승객들이 소개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25일,영국 맨체스터를 떠나 미국 시카고로 비행중이던 아메리칸 에어라인 여객기가 보안위협 때문에 미 동북부 메인주의 반고르 공항에 비상착륙했으나 관계관들은 상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날 이보다 앞서, 아일랜드 샤논 공항에서 에어 링구스 항공사 소속 여객기에 폭탄이 장치됐다는 정보 때문에 탑승했던 승객들이 긴급대피했습니다.

아일랜드 경찰은 뉴욕발 더블린행 에어 링구스 여객기가 경유지인 샤논 공항에 착륙했을 때 폭탄장치 정보에 따라 승객 239명을 소개시키고 승객들을 일일히 면담조사했습니다.

샤논 공항 대변인은 더블린 경찰서로 에어 링구스 여객기에 폭탄이 장치됐음을 시사하는 전화가 걸려왔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더블린이 목적지인 승객들은 나중에 다른 항공편으로 떠났습니다.

*****

Security alerts have forced the diversion or evacuation of U.S. and Irish trans-Atlantic flights.

U.S. officials say an American Airlines plane, on a flight from Manchester, England, to Chicago was diverted to Bangor Airport in (the northeastern U.S. state of) Maine in response to a security threat. The officials provided no details.

Earlier, Irish authorities evacuated an Aer Lingus plane at Shannon Airport following a bomb scare.

Police interviewed all 239 passengers on the New York-to-Dublin flight on its scheduled stop at Shannon (in southwestern Ireland). Authorities also removed and searched all of the baggage.

An airport spokeswoman says the threat was called in to a police station in Dublin, suggesting there were explosives on the aircraft.

The spokeswoman says passengers booked to travel to Dublin later were allowed to depart on another plane, along with their lugg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