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랜드의 에르키 투오미오자 외무장관은 24일, 다음 주일 안에 레바논 주둔 유엔평화유지군이 증강되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핀랜드는 현재 유럽연합의 의장국입니다.

에르키 투오미오자 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독일 고위관리들과 회담을 마친 후에 기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시기라면서, 앞으로 일주일 안에 첫 선발대가 레바논에 파견되고, 추후에 더 많은 병력이 도착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유럽연합 국가들은 병력파견원칙이 명백해지고, 유엔평화유지군이 스스로를 방어할수 있을 때까지 지상군의 레바논 파병에 주저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사태발전으로, 이스라엘 군 총사령관은 처음으로 헤즈볼라와의 전쟁에서 실책이 있었음을 공개적으로 시인했습니다. 댄 하루츠 중장은 이날 장병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병참과 작전 지휘상의 문제점들이 있었음을 인정했습니다.

******

Finland's foreign minister says he wants the first reinforcements for the U.N. peacekeeping force in Lebanon in the region within the next week.

Finland currently holds the presidency of the European Union.

Erkki Tuomioja spoke to reporters today (Thursday) in Berlin after talks with top German officials. He said that time is "crucial." He said he hoped to have specific troop commitments from EU member states by Friday.

Several European countries have expressed reluctance to commit ground troops unless the rules of engagement are clear and peacekeepers can defend themselves.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on ending the month-long war between Israel and Hezbollah called for adding up to 15-thousand troops to the U.N. force in Lebanon.

In another development, Israel's military chief has admitted publicly for the first time shortcomings in the war with Hezbollah. In a letter to the military, Lieutenant General Dan Halutz acknowledged logistical, operational, and command proble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