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의 라울 카스트로 국방 장관은 피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이 수술에서 잘 회복되고 있으며 쿠바는 자국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한 사전 대비책을 강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쿠바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 신문에 실린 라울 장관의 이 발언은 라울 장관이 지난 달 카스트로로부터 국가 원수 권한을 임시로 물려 받은 이후에 나온 첫 공개 발언입니다.

라울 장관은 카스트로의 병세에 관한 발표가 나온 지 몇 시간 만에 쿠바는 이른바 미국 조지 부쉬 대통령 행정부 내 누군가가 무분별한 행동을 할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었기 때문에 쿠바 군 병력을 비상 체제로 편성했다고 말했습니다.

*****

Cuban Defense Minister Raul Castro says his ailing brother, President Fidel Castro, is recovering well from surgery, and that the island nation has taken precautions to prevent aggression against the country.

Raul's comments in today's (Friday's) edition of Cuba's official "Granma" newspaper are his first public statements since temporarily assuming presidential powers last month.

The younger Castro says Fidel's recovery is due to "his exceptional physical and mental nature."

The defense minister says he mobilized Cuba's forces hours after his brother's illness was announced because Cuba could not, in his words, "rule out the risk of somebody going crazy" in the Bush administration.

Raul says he is not worried about international speculation over his public absence, explaining he is not used to appearing in public, except "when it is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