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8일 수 건의 폭탄공격이 발생해 최소한 19명이 사망하고 수십여명이 부상했습니다. 특히 바그다드 중부의 수르자 시장에서는 몇 분 간격을 두고 두 건의 폭탄이 터져 10명이 사망하고 69명이 부상했습니다.

관리들은 또 아침 출근시간에 세 건의 길거리 폭탄 폭발사고가 발생해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중 하나는 바그다드 중부의 혼잡한 버스정류장에서 폭발했으며 또다른 하나는 순찰 중인 경찰을 목표로 한 것이었습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는 이밖에 무장괴한들이 은행을 습격해 5명을 살해한 뒤 4천달러를 강탈해 달아났습니다.

*******

Iraqi police say multiple bomb attacks in Baghdad killed at least 19 people today (Tuesday) and wounded scores of others.

In the deadliest attack, two bombs exploded minutes apart at the main (Shurja) market in central Baghdad, killing 10 people and wounding 69.

Officials also say three roadside bombings during the morning rush hour killed nine people and wounded eight.

One of the earlier blasts went off near a busy bus station in central Baghdad; the other two bombs targeted police patrols in the capital.

In a separate incident, police say gunmen stormed a bank in the north of the capital, killing five people before walking away with four thousand dollars in cash.

The U.S. military has boosted forces in Baghdad (by about three-thousand-700 troops) this week to help Iraqi forces stop a deadly wave of insurgent and sectarian viol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