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에서는 8일 유혈 민주화 봉기 18주년을 기념해 수백여명의 민주화 운동가들이 모였습니다. 수도 랑군에서 열린 이번 시위에는 최소한 2백명이 참가했으며 이 중에는 지난 1988년의 민주화 시위에 참가했던 인사도 상당수 포함돼 있습니다.

이들은 군사독재 종식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던 중 버마 군 병력의 발포로 사망하거나 부상한 수천여명의 학생들과 불교 승려들을 기리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버마에서는 당시 민주화 시위 이후 새로운 군 장성집단이 권력을 장악해 1988년 이후 지금까지 집권하고 있으며 이들은 1990년 실시된 선거에서 야당인 전국민주주의동맹이 승리한 것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

Hundreds of political activists have gathered in Burma to mark the 18th anniversary of bloody pro-democracy uprisings.

At least 200 people, including many who participated in the 1988 protests, joined the ceremony in Rangoon today (Tuesday).

They paid respect to the thousands of unarmed demonstrators who were killed or injured when troops fired into a crowd of students and Buddhist monks demanding an end to the country's military dictatorship.

After the crackdown a new group of generals seized power in Burma. They have been in control of the government since 1988, refusing to recognize the 1990 election victory of the opposition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Protesters today said they still want democracy in the southeast Asian country. The government says it is committed to bringing democracy to Burma, but that the process must be slow to avoid collapse of the multi-ethnic st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