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의 피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의 동료들과 쿠바 관계관들은 카스트로가 장수술을 받은 뒤 순조롭게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리비아를 방문한 쿠바의 카를로스 라헤 국가평의회 부의장은 6일 카스트로가 앞으로 몇주 안에 회복돼 의장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스트로의 정치적 측근 동료인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도 6일 카스트로가 병상에서 일어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앞서 6일 미국은 쿠바의 민주적 변화를 고무시킬 것이며 카스트로가 와병중인 상황에서 정치적 위기를 조장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Cuban officials and allies of President Fidel Castro say the aging leader is doing well after undergoing intestinal surgery.

Cuban Vice President Carlos Lage said in Bolivia Sunday that Mr. Castro will recover within a few weeks and will return to his duties.

The 79-year-old Cuban leader underwent surgery last Monday to stop intestinal bleeding. The government says the president handed power to his brother, Raul, who has not been seen in public since the political shift.

Venezuelan President Hugo Chavez, a close political ally to Mr. Castro, said Sunday he had learned the Cuban leader was able to get out of bed and hold conversations.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Sunday Washington encourages democratic change in Cuba, but would not stir up a political crisis while Mr. Castro remains 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