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간의 폭력을 끝내기 위한 유엔 결의안을 신속히 채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외교관들이 폭력 종식과 레바논의 주권 회복이라는 두 가지 내용이 담긴 결의안을 통해, 포괄적이고 지속적인 해결책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유엔 결의안은 폭력의 근원, 즉 헤즈볼라가 레바논에서 국가 내의 국가로 행동하고 있는 문제도 다룰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텍사스 주 크로포드 목장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함께 가진 기자 회견에서, 이스라엘과 레바논 정부가 유엔 결의안의 일부 내용에 대해 반대하고 있음을 인정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유엔결의안이 앞으로 전진하기 위한 합리적인 토대가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레바논의 후아드 시니오라 총리는 아랍 외무장관들과 유엔 결의안에 관한 비상 회담을 가졌습니다.

시니오라 총리와 아랍 지도자들은 유엔이 이스라엘 군의 즉각적인 철수를 요구해 주기를 원하고 있고, 그 같은 우려를 전달하기 위해 아랍 에미리트 연합이 이끄는 대표단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에 파견할 계획입니다.

 

(영문)

President Bush says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are working to quickly get a U.N. resolution to end Israel-Hezbollah violence.

He says diplomats are working on a comprehensive, lasting solution with twin resolutions to stop the violence and restore Lebanon's sovereignty. He says the resolutions will also address the root cause of the violence, which he says is Hezbollah acting as a state within a state in Lebanon.

Mr. Bush, speaking at his Texas ranch with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ys he recognizes that Israel and Lebanon government object to parts of the proposal.

Rice says she believes the resolutions are a reasonable basis to move forward on.

Meanwhile, in Beirut, Lebanese Prime Minister Fuad Siniora met with Arab foreign ministers and agreed to push the U.N. to call for the immediate withdrawal of Israeli forces. They are sending a delegation led by the United Arab Emirates to the Security Council to relay their concer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