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싱가폴 정부는 그동안 다섯개 외국 언론사가 누려왔던 특례조치를 폐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따라서 이들 신문잡지사는 앞으로 싱가폴당국에 의해 더욱 강도높은 규제를 받게됐습니다. 언론의 자유를 옹호하는 사람들은 엄격한 언론법의 틈바구니로 여겨져왔던 조항을 없애기로한 싱가폴 정부의 이번 결정을 비판하고있습니다. 이에 관한 좀 더 자세한 보도입니다.

싱가폴 정부 관리들은 ‘화 이스턴 이코노믹 리뷰’와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 ‘화이낸셜 타임즈’, ‘뉴스위크’, ‘타임’ 등 다섯개 언론사가 싱가폴에서 계속 발행하길 원한다면, 다른 외국 출판물과 똑같은 규칙을 따라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즉 싱가폴에 법정 대리인을 임명하고 12만6천달러의 보증금을 내야한다는 것입니다.

싱가폴 정보통신예술 장관실의 공보담당비서는 미국의소리 방송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최근 정책검토의 일환으로 이전까지 대상에서 제외돼왔던 이들 다섯개 신문잡지에 대해서도 앞으로는 다른 외국 출판물과 똑같은 규칙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싱가폴내 외국 신문과 잡지들은 신문출판법의 적용을 받습니다.

이같은 조치는 “외국신문들이 싱가폴에서 배포되는 것은 권리가 아니라 특권이”라는 싱가폴 정부의 입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이 전자우편은 설명했습니다. 지난 2004년 언론인 단체 ‘국경없는 기자회’가 발표한 전세계 언론의 자유 지표에서 싱가폴은 백67개국들 가운데 백40위로 하위를 기록했습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싱가폴 정부의 이번 조치는 최근 ‘화 이스턴 이코노믹 리뷰’가 정부 비판자들과 야당 지도자 치순좐 씨를 면담한데 따른 것이라고 말하고있습니다. 태국 일간지 ‘네이션’의 카비 총키타본 선임 편집인은 싱가폴 정부의 이번 조치는 언론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국 신문잡지사가 싱가폴에 관한 기사를 쓰고 싱가폴에서 팔길 원할 경우, 그 규칙을 정하는 것은 외국 언론이 아닌 싱가폴 정부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담고있다고, 카비 씨는 설명했습니다. 싱가폴은 또한, 오는 9월에 열리는 국제통화기금-IMF 회의를 앞두고 시위는 물론, 시위에 관한 보도 역시 묵과하지않겠다는 신호를 보내고있다고, ‘동남아시아 언론연합’의 라비 알람페이 씨는 말했습니다.

싱가폴 정부를 비판하는 언론사들은 강도높은 처벌을 받은 바 있습니다. 싱가폴 정부는 싱가폴에 관한 기사를 통제하기위한 방법으로 소송을 불사하고있으며, 광고게재나 유통을 막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몇년동안 ‘국제 헤랄드 트리뷴’과 ‘화이낸셜 이코노믹 리뷰’는 싱가폴에서 소송에서 패한 뒤 발행부수를 줄이고 거액의 벌금을 내야했습니다.

*********

Media rights advocates are criticizing the Singapore government's recent decision to close what it described as a loophole in its restrictive media laws. Several foreign news organizations now face more stringent controls.

Singapore officials say five publications, the Far Eastern Economic Review,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the Financial Times, Newsweek and Time magazines, must follow the same rules as other foreign publications, if they want to continue publishing in the country by appointing a legal representative in Singapore, and paying a deposit of about $126,000. 

In a statement e-mailed to VOA, the press secretary to Singapore's minister for information, communications and the arts said officials revoked the five publications' exemptions to the rule as part of a policy review.

Foreign publications in Singapore are subject to the Newspapers and Printing Presses Act. The press secretary wrote that the law reinforces the government's position that it is "a privilege, not a right, for foreign newspapers to circulate in Singapore."

The media group Reporters Without Borders has ranked Singapore a low 140th out of 167 countries in its 2005 worldwide press freedom index. It said the loophole closure follows the Far Eastern Economic Review's recent interview with government critic and opposition leader Chee Soon Juan.

Senior editor at the Thai daily newspaper The Nation, Kavi Chongkittavorn, agrees that the closure is meant to send a message to the media.

"I think the Singaporean government wants to send a strong message that when a foreign publication wants to write about Singapore, and [is] on sale in Singapore, it's the Singapore government that makes the rules, not the foreign publication," said Kavi.

Roby Alampay of the Southeast Asia Press Alliance says Singapore is also signaling that it will not tolerate protests or reports on protests during the forthcoming summit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to be held in Singapore in September.

Cherian George, a professor of communication at Singapore's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says the Newspapers and Printing Presses Act gives the government broad powers, although it has used those powers selectively.

"The law is written in rather sweeping terms, so a newspaper can be deemed to be interfering in domestic politics," he said. "In practice, though, the government has used this legislation in cases where publications have not given it the unedited right of reply."

News organizations that criticize Singapore's government have faced tough penalties. The government is renowned for initiating lawsuits and blocking advertising or circulation to control coverage of the city-state. In recent years,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and Far Eastern Economic Review have had their circulation cut, or paid steep fines after losing lawsuits in Singap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