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중순 북한에 내린 폭우로 5백명 이상이 사망하는 등 총 3천 8백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일본의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서는 민간 단체에 이어 기업까지 북한 수재민 돕기에 속속 동참하는등 인도주의 차원의 지원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일본내 친북성향의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달 14일부터 16일에 걸쳐 북한에 내린 집중호우로 549명이 사망하고 295명이 행방불명 됐으며 3천 4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같은 내용은 조선신보 7일자  7일 자사 웹사이트 http://www.korea-np.co.jp에 실렸습니다.

이 신문은 또 살림집 2만 8747세대가 완전 혹은 부분 침수되거나 파괴됐으며 농경지는 총 2만3천 9백 74 정보가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습니다. 이 같은 규모는 북한 전체 경작지의 1.3 퍼센트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한국 정부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피해 농경지의 경우 침수된 곳이 1만 6천여 정보에 달하고 매몰된 경지는 4천 250 정보, 유실된 경지는 3천 530 정보에 달하며 농경지와 함께 농기계등 영농 물자도 큰 피해를 입었다고 조선신보는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수해 피해 규모가 이렇게 한자리수까지 구체적으로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선신보는 그러나 피해 규모가 어떻게 산출됐는지 그 출처와 자료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조선신보가 보도한 피해규모는 당초 한국의 한 민간 단체가 제기했던 1만명의 인명피해 규모와는 다소 차이가 있으나 국제 적십자 연맹과 적신월사가 지난주 발표했던 인명 피해 규모보다는 많은 수치입니다.  이들 국제 구호단체들은 북한 정부 자료를 근거로 사망자가 최소한 151명, 실종자는 29명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 정부는 수해 피해와 관련해 아직 공식적인 통계를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1일 수 백명이 사망하고 수만동의 살림집과 공공건물이 부분 혹은 완전 파괴 또는 침수됐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북한 정부는 앞서 평양에서 활동하는 WFP 등 국제 기구와 구호 단체, 그리고 한국 적십자사의 긴급 구호 지원 제의를 거절하고 수해 피해를 자체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한 관리는 지난주 수해로 인해 피해지역에 긴급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며 한국의 구호품을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가 민간차원의 간접 지원 의사를 내비춘 가운데 한국내 많은 민간단체와 기업등이 북한 수재민 돕기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이들 민간단체과 기업들은 국수와 라면, 밀가루등 식료품에서 부터 의약품과 모포, 의류, 손수레 등 다양한 생필품들을 북한에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부 민간 단체들은 나아가 한국 정부에 대북한  인도주의 지원을 재개하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서 북한정부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대응조처로 북한이 북핵관련 6자 회담에 복귀할때까지 인도주의 지원을 보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이번 수해 피해규모가 68명이 사망해100년만의 물난리로 불렸던 1995년과 116명이 사망했던 1996년보다 훨씬 큰 것으로 추산되고 있어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어떤 변화 입장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