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강경파 시아파  성직자, 모크타다 알-사드르 추종자 10만 여명이 레바논 헤즈볼라 무장 세력을 지지하기 위한 시가 행진을 벌였습니다.

죽을 용의가 있음을 상징하는 흰 수의를 입은 이들 시위자들은 노란 헤즈볼라 기를 흔들고 이스라엘에 대한 헤즈볼라의 투쟁을 지지하는 구호를 외치면서 4일 바그다드 사드르 시티 지역의 거리들에서 시가 행진을 벌였습니다.

미군이 이 시가 행진을 향해 가던 적어도 한 명을 살해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사람들이 바그다드 시내로 대거 몰려든 가운데 긴장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한편 북부지역에서는 4일 폭력 사태가 발생해 적어도 19명이 숨졌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

More than 100-thousand Shi'ite followers of radical cleric Moqtada al-Sadr have marched in Baghdad in support of Lebanon's Hezbollah militia.

The protesters, clad in white shrouds to symbolize a willingness to die, marched through the streets of Baghdad's Sadr City district today (Friday) bearing yellow Hezbollah flags. They chanted slogans in support of the militia's battle against Israel.

Tensions were high as people poured into Baghdad after news reports said U.S. troops killed at least one person headed to the march. The U.S. military says soldiers killed two armed terrorists.

Meanwhile in northern Iraq, police say violence today (Friday) has killed at least 19 people.

Iraqi police in Mosul say bomb attacks and fierce fighting in the city killed at least nine people. Authorities say at least three of the dead are police.

South of Mosul, a suicide bomber killed 10 people at a football (soccer) field in Hadr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