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이 48시간동안 공습을 중단하겠다고 다짐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전투기들은 31일 남부 레바논 헤즈볼라 거점들에 대한 폭격을 단행했습니다.

이스라엘 관계관들은 레바논 타이베 마을 부근에 대한 이번 공습은 헤즈볼라 게릴라들과 싸우고 있는 지상군 병력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은 게릴라들의 공격이 임박했을 경우 이스라엘 공습은 어느 때라도 재개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스라엘의 아미르 페레츠 국방 장관은 이스라엘 의회에서 이스라엘 군이 헤즈볼라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Israeli warplanes hit Hezbollah positions in southern Lebanon today (Monday) -- even though Israel declared a 48-hour suspension of aerial bombing.

Israeli officials say the strike near Taibe was to support ground troops battling Hezbollah guerillas. They say air support was called in after an anti-tank missile wounded three Israeli soldiers.

Israel has warned airstrikes could be carried out during the two-day suspension in the event of a Hezbollah attack.

Meanwhile, Israeli Defense Minister Amir Peretz says no ceasefire will be immediately implemented. He told the Israeli parliament that Israeli forces plan to expand their offensive against Hezbollah.

In other developments, the Israeli army expressed regret for a strike that killed a Lebanese soldier today (Monday). Israel says it thought the car carrying the soldier was carrying a senior Hezbollah gueril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