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군이 31일 미군 주도 연합군으로부터 아프가니스탄 남부 주요 6개 주의 치안유지 작전권을 넘겨받았습니다. 아프간 주둔 나토 병력수는 오는 8월 중순까지 만 8천 여명으로 근 두배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미군은 아프간 남부 지역에서 나토군을 위한 전투 지원 제공과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을 포함한 테러 분자 색출 작업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한편 아프간 동부 잘랄라바드 한 회교 사원 밖에서는 31일 차량 폭탄 폭발 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6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습니다. 이 폭탄 공격은 현지 주지사를 표적으로 삼은 것이 분명했으나 주지사는 무사했습니다.

*****

NATO forces took over security operations today (Monday) from the U.S.-led coalition in six key southern Afghan provinces.

The number of NATO troops in Afghanistan will nearly double, to around 18 thousand by mid-August. U.S. forces will provide combat support for the alliance in the south and continue their own hunt for terrorists, including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In the eastern Afghan city if Jalalabad today, a car bomb exploded outside a mosque, killing at least six people and wounding 16 others.

The apparent target of the bomb, a provincial governor (of Nangarhar, Gul Agha Sherzai), was unharmed. He was among thousands of people attending a memorial service of a mujahedin leader (Younis Khalis) during the Soviet occupation of Afghanistan.

The country is experiencing its deadliest phase of violence since the U.S.-led coalition ousted the Taleban government in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