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50명 이상의 레바논 민간인들이 사망한 30일의 이스라엘 공습을 규탄하면서,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아난 총장은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간의 교전을 중단시키라는 앞선 자신의 촉구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있는 것에 실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주재 레바논 대표는 이스라엘의 이번 공습을 대량 학살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는 휴전이 실시되기 위해서는 헤즈볼라가 먼저 무장을 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레바논의 푸아드 시니오라 총리는 무조건적인 휴전이 즉각 실시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시니오라 총리는 헤즈볼라가 이스라엘과의 전쟁 중에 치룬 희생에 대해 감사했습니다.

(영문)

U.N. Secretary-General Kofi Annan has condemned today's (Sunday's) Israeli airstrike that killed more than 50 Lebanese civilians and called for an immediate ceasefire.

Mr. Annan says he is dismayed his earlier calls to end Israeli-Hezbollah fighting have not been heeded. He spoke at an emergency session of the U.N. Security Council after the Israeli attack.

Lebanon's representative at the U.N. called the strike on Qana a massacre. Israel's U.N. ambassador stressed Hezbollah must be disarmed before a ceasefire can be put in place.

In Beirut, Lebanese Prime Minister Fouad Siniora demanded a ceasefire. He also thanked Hezbollah guerrillas for their sacrifices in the war with Isra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