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이라크 파견을 마치고 귀국하는 자위대 병사들을 환영했습니다. 일본 자위대가 해외 전투지역에 배치된 것은 제2차 세계대전 이래 이번이 처음입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지상자위대 대원들이 아무런 전투 관련 피해도 입지 않고 2년 반에 걸친 인도주의 활동을 수행한 데 대해 안도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자위대는 이라크의 사마와 남부지역에서 학교와 도로 건설을 지원하고 식수를 제공하는 역할을 했으며, 보안 문제는 네덜랜드와 호주 및 영국군에 의존했습니다.

 일본 지도자들은 이번 일을 계기로 자위대의 해외파병이 더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Japan has welcomed home soldiers from the war in Iraq, marking the end of the country's first deployment of troops to a combat zone since World War Two.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expressed relief today (Saturday) that members of the Ground Self Defense Force carried out their two-and-a-half-year humanitarian mission without suffering any combat-related casualties.

The Japanese troops helped build schools and roads in the southern Samawah area, and provided clean water. They were dependent on Dutch, Australian and British forces for security.

Japanese leaders say they expect the mission will lead to more overseas work, including a return to Iraq if the security situation improves.

Mr. Koizumi saw the mission as a way to support the United States. But many Japanese opposed it because they were against the war or believed the mission violated Japan's pacifist constit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