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들은 이란이 8월31일까지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지 않으면 제재에 직면할 수 있다는 내용의 결의안 채택을 검토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결의안은 이란에 대해 연구개발을 포함한 모든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도록 한 국제원자력기구의 지시에 부응하도록 촉구하고 있습니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 결의안이 제재를 위협하기 보다는 이란이 응하지 않을 경우 추가 조처를 논의하기 위한 수단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존 볼튼 미국 대사는 결의안은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의 지시에 부응하도록 구속력 있는 내용을 부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have agreed to consider a resolution demanding that Iran halt uranium enrichment by August 31st or face the possibility of sanctions.

The draft resolution calls on Tehran to comply with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directives to Iran to suspend all uranium-enrichment activities, including research and development.

Moscow's U.N ambassador, Vitaly Churkin, stressed the draft did not threaten sanctions but rather a mechanism to discuss further measures if Iran does not comply.

But U.S. ambassador John Bolton said the text imposes a binding requirement for Iran to comply with I.A.E.A. directives, and stressed the eventual threat of sanctions if Tehran does not.

A vote is expected next week on the resolution that is weaker than an earlier version, opposed by Russia and China, that would make the sanctions immedi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