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은 레바논 내 헤즈볼라 무장세력과의 72시간 휴전에 관한 유엔의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앞서 잰 에게란트 유엔 사무차장은 여성과 어린이, 노인 등이 전투지역을 벗어나고 긴급 구호물자가 전투지역에 도달할 수 있도록 사흘 간 휴전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은 이스라엘은 이미 구호물자 수송을 위한 안전한 통로를 열어 놓았다면서 헤즈볼라가 이를 막아 인도주의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거주지를 떠난 수십여만명의 레바논인들을 위한 미국의 지원물품을 실은 선박이 30일 베이루트에 도착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날도 레바논 내 헤즈볼라 거점들에 대한 공습을 계속했습니다.

********

Israel has rejected U.N. calls for a 72-hour truce in the conflict with Hezbollah in Lebanon.

The rejection today (Saturday) follows an appeal Friday by a top U.N. official (Under-Secretary for Humanitarian Affairs Jan Egeland) for a three-day truce to allow women, children and the elderly to escape the fighting, and to allow emergency supplies to reach the conflict zone.

A government spokesman said Israel has already opened safe corridors across Lebanon for such shipments, and that Hezbollah guerrillas were blocking them to create a humanitarian crisis.

A U.S. boat carrying the first American aid delivered to Lebanon by sea arrived in Beirut today with supplies for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displaced by Israel's bombardment.

Meanwhile, Israel airstrikes continue to target Hezbollah positions in Lebanon.

The Associated Press says Israeli planes flew 120 missions against targets in Lebanon over a period of 36 hours ending this (Saturday)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