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안보내각은 레바논에서 헤즈볼라 게릴라들에 대한 지상공격을 확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이스라엘 언론들이 27일 보도했습니다.

관게관들은 이날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가 내각에서 이스라엘의 목표가 충족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각료들은 레바논에 대한 공습과 제한된 지상 습격의 혼합된 형태로 압력을 가하자는데 합의했습니다.

내각은 또한 이스라엘군 병력을 충원하기 위해 수천명의 예비병들을 소집했습니다.

올메르트 총리의 내각은 헤즈볼라 게릴라들과의 교전에서 하루동안에 최대의 인명피해를 낸지 하루만인 27일, 각의를 소집했습니다.

지난 26일 이스라엘 국경 가까운 빈트 주바일에서 헤즈볼라의 전략적 거점을 점령하기 위해 벌인 치열한 교전에서 9명의 이스라엘 군이 사망하고, 25명이 부상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또 다시 남부 레바논에 포격과 공습을 강화했습니다.  적어도 레바논인 3명이 사망했습니다. 

(영문)

Israeli media say the country's security cabinet has decided against expanding ground operations against Hezbollah fighters in Lebanon.

Officials say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told the cabinet that Israel's goals are being met. The ministers agreed to press on with a combination of aerial bombardments and limited ground incursions into Lebanon. They also called up thousands of reserve soldiers to refresh Israeli forces.

Mr. Olmert's cabinet met today (Thursday), a day after Israel suffered its heaviest single-day losses in the more-than-two-week fight. On Wednesday, nine Israeli soldiers were killed and 25 others were wounded in fighting to
take the Hezbollah stronghold of Bint Jbail.

Israeli forces pounded southern Lebanon with heavy artillery and air strikes again today (Thursday). At least three Lebanese were killed. And Hezbollah fired more rockets into southern Israeli, hitting several buildings. A barrage of rockets hit the Israeli town of Kiryat Shemona, destroying a factory.

Meanwhile, Israel's Justice Minister (Haim Ramon) says the international meeting in Rome that ended without agreement on a ceasefire Wednesday gave Israel the permission to continue its offens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