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품을 실은 요르단 비행기가 26일, 베이루트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2주전 이스라엘이 폭격한 이래, 베이루트 공항에 항공기가 착륙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요르단 기의 착륙이 이뤄진 것은, 이스라엘이 구호품을 실은 항공기의 베이루트 공항 착륙을 허용하겠다고 말한데 따라 이뤄졌습니다. 이스라엘은 또한, 육로를 이용한 구호품 수송을 위해 레바논 진입로를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구호단체들은,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게릴라간의 전투로 인해 고립되거나 부상당한 민간인들에게, 식량과 의약품을 전달할 수 있길 바라고있습니다. 유엔 난민기구는, 수송대가 시리아에 대기하고있다며, 이스라엘이 안전을 보장해오면, 레바논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A Jordanian plane carrying humanitarian aid has landed at Beirut's international airport, the first flight to land since Israeli air strikes hit the airfield two weeks ago.

Today's (Wednesday's) flight (from Amman) was organized after Israel said it would allow planes carrying humanitarian aid to land in Beirut. Israel also says it is opening a ground corridor into Lebanon for aid supplies coming by road. Humanitarian agencies are hoping to get food and medical supplies to civilians trapped or injured by fighting between Israel and Hezbollah guerrillas in Lebanon.

The U.N. refugee agency reports it has a convoy in Syria waiting to travel to Lebanon once Israel provides safe-conduct assurances. U.N. Secretary-General Kofi Annan is calling for commitment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a strong economic package for Leban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