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계속되는 시아파, 수니파 회교도간의 폭력사태를 저지하기 위해 바그다드 주둔 미군 병력수를 증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25일, 백악관에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회담을 가진뒤 바그다드 이외지역의 군사적 상황이 개선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지역의 미군 병력을 바그다드로 배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히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연합군과 이라크군이 바그다드 시내의 모든 지역의 안전과 이라크 보안군 배치를 확보하면서 이라크 시민들이 폭력 선동분자들을 뿌리뽑는데 이라크 보안군들을 돕는 가운데 보안군 병력수를 점차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또 미군 헌병 병력을 이라크 경찰에 추가배치시킴으로써 이라크 경찰이 효율성을 높이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자신의 새로운 안보계획의 주된 목표는 시아파-수니파간 폭력사태를 근절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President Bush says the United States will increase the number of American troops in Baghdad in an effort to curb sectarian violence in the capital.

Mr. Bush said improved military conditions outside Baghdad make it possible to move U.S. military police and other forces to the capital from other areas of Iraq. He told reporters he and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discussed the plan at the White House today (Tuesday).

Mr. Maliki said curbing religious violence is the main objective of the new security plan.

President Bush says his White House talks with Mr. Maliki were "very constructive," and assured the prime minister that the U.S. government stands with the Iraqi people.

Mr. Bush said welcoming an elected Iraqi leader to the White House was a remarkable and historic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