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무역기구, WTO 협상은 주요 정부들이 농산품과 산업용품의 교역을 자유화하기 위한 조치들에 합의를 이루지 못해 결렬됐습니다. WTO 무역 협상 중단을 발표한 인도의 카말 나스 무역 장관은 협상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앞으로 몇 달 내지 몇 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EU의 피터 만델슨 무역담당 집행위원은 이번 협상이 결렬된 것은 미국 탓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관계관들은 브라질과 인도가 산업용품 수입에 관한 장벽을 제거하길 거부하고 있다면서 이들 나라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습니다. 

 이틀일정으로 열린 이번 회의는 세계 선진 7개국과 러시아등 G-8 정상들이 최근 러시아에서 국제무역 협정을 타결 짓겠다고 재천명한 지 불과 몇일 만에 WTO의 파스칼 라미 사무 총장에 의해 소집됐습니다.

*******

Global commerce talks at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in Geneva have collapsed, after key governments failed to agree on steps to liberalize trade in agricultural and industrial goods.

Indian Trade MInister Kamal Nath, who announced the suspension, said it could take months or years to restart the talks.

EU Trade Commissioner Peter Mandelson blamed the collapse on the United States, which he said had been inflexible on calls to reduce government subsidies paid to American farmers.

For their part, U.S. officials blamed Brazil and India for refusing to cut barriers on industrial imports.

The two-day Geneva meeting had been called by W.T.O. chief Pascal Lamy just days after heads of state from the Group of Eight industrialized nations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a global trade deal (at a summit in Rus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