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의 대북한 규탄 결의안 채택 이후 일본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일본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이후 취한 북한 선박의 입항 금지에 이어 대북한 송금 중단등 추가 경제제재 조치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은 국제사회의 공조 노력이 절대적이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  

일본정부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새로운  대북한 경제 제재조치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다니가키 사다카즈 일본 재무장관은 18일 정례 기자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는 금융 자산이 북한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적절한 수단을 검토중이며, 가능하면 빠른 시일내에 이를  시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니가키 재무상은 또, 모든 제재조치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다른 국가들과의 협력이 절대적이라면서  미국과 우방국들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다니가키 재무장관은 이날 대북한 제재 조치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이나 그 시기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관방 장관역시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관련부처와 기관들에, 북한의 해외 금융 자산 및 송금 실태를 파악해 적절한 시기에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조치에 착수할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장관 역시 관련국들에게 대북 제재에 협력해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하며 국제적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수기우라 세이켄 일본 법무 장관도 대북한 경제 제재조치는 어느 한나라에 의해서만은 효과가 없다고 강조하고 국제 사회의 협력속에  모든 나라들이 공조 노력을 펼칠 때 그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본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개발 및 시험 발사를 막기 위해 송금 중단등의 조치를 통한 경제적 압박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일본 재무부에 따르면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북한인들은 연간 30억엔, 미화로 약 2천 5백만 달러의 현금을 북한으로 송금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주요 교역 상대국은 중국과 남한이기 때문에  일본의 조치들은 북한에게는 그다지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전문가들은 또 일본에서 북한으로 송금되는 금액의 규모가 북한의 경제에 큰 타격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한 일본의 경제 제재조치는 상징적 의미에 불과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행위로 인해 분노하고 있는 많은 일본인들은 보다 강력한 대북한 제재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산 수산물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고 북한 화물선 여객기 만경봉호의 입항을 금지하는등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행위를 가장 강력히 규탄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은 지난 1998년 북한이 일본 상공을 넘어가는  대포동 1호 미사일을 발사한 이래 북한의 미사일 개발에 대해 심각히 우려해왔습니다.

북한은 이달초, 스스로 선언한 미사일 시험 발사 유예 조치를 파기하고 장거리 미사일 대포동 2호를 포함한 7기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국제 사회의 비난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한편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는 러시아 상트 페테르스 부르크에서 열린  세계 서방 선진 7개국과 러시아의 G-8 정상회담에서 일본은 북한이 더 이상 미사일을 추가로 발사하지 않고 6자 회담에 복귀하기로 동의한다면 북한의 경제가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소 타로 일본외상도 어떠한 조치도 북한의 추후 행동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