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파견 일본 자위대 병력 최후진이 철수함으로써 제2차 세계대전 이래 일본군 최대 규모의 해외 군사활동이 막을 내렸습니다.

2004년 이라크 남부도시 사마와에 파견된 일본 육상자위대 비전투 병력 600 명은 인도적 활동과 이라크 재건 지원에 투입됐다가 일본 정부의 철수계획 일정에 따라 17일, 최후진 병력이 현지에서 철수해 쿠웨이트를 경유, 귀국길에 오릅니다.   

그러나 일본 항공자위대 소규모 병력은 이라크에 남아 미군 주도의 연합군 병력과 보급품 수송 지원활동을 계속합니다.

 

(영문)

The final contingent of Japanese troops has left Iraq, marking the end of the country's largest overseas military involvement since World War Two.

The Japanese soldiers were based in the southern Iraqi city of Samawah and arrived in Kuwait today (Monday).

The troops were non-combat personnel, stationed for humanitarian purposes.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sent 600 soldiers to southern Iraq in 2004 to aid in reconstruction after the 2003 U.S. invasion that toppled Saddam Hussein.

Japan's air force will remain involved in Iraq, ferrying goods and personnel for the U.S.-led coal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