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의 타밀 타이거 반군은, 정부군과의 치열한 총격전에서 최소한 열두명의 정부군 병사와 네명의 반군병사들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스리랑카 군은 14일, 동부 바티카로아 구역에서 순찰중이던 정부군 병사들이 반군의 공격을 받아 전투가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스리랑카군은 이 지역에서 반군과의 충돌이후 몇몇 군인들이 실종됐다고만 말했을 뿐, 사상자수를 밝히지않았습니다. 이번 충돌은, 지난 2002년 스리랑카 정부와 타밀 반군이 정전에 합의한 이후 최악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14일, 동북부 트린코말리 구역에서 타밀 반군 저격수의 총격을 받아, 해군 병사 한 명이 숨지고, 또 다른 한 명이 다쳤습니다. 또한, 13일에도 북부 바부니야 구역에서 반군과의 충돌로 정부군 병사 세 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

Sri Lanka's Tamil rebels say at least 12 government soldiers and four rebel fighters have been killed in a fierce gunbattle.

The military says the fighting erupted in eastern Batticaloa district today (Friday) when rebels attacked troops on patrol in the area.

The military has not released casualty figures, only saying soldiers are missing after a clash in the area.

The clash has been described as among the worst since the two sides signed a ceasefire in 2002.

Earlier today, Tamil rebels killed a navy sailor and wounded another in a sniper attack in the northeastern district of Trincomalee.

On Thursday, three soldiers were killed in clashes with rebels in northern Vavuniya district. Four rebel were killed in another incident of fighting that rebels say erupted when government troops infiltrated their territory. The government denies its forces entered rebel-held are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