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은 13일, 헤즈볼라 게릴라들에 납치된 2명의 이스라엘군 병사들을 석방시키기 위한 군사작전으로 베이루트 공항에 로케트포 공격을 가하고, 레바논에 대해 해상과 공중 봉쇄를 단행했습니다.

레바논의 유일한 국제공항은 활주로에 이스라엘 군의 로케트포 공격이 있은 후에 폐쇄됐습니다. 이스라엘 군은 또한 헤즈볼라에 의해 운영되는 베이루트 외곽의 한 텔레비전 방송국에 공습을 가했습니다.

헤즈볼라 게릴라들은 이날 이스라엘의 국경도시 나하리야에 수발의 로케트포를 발사해 여자 한명이 사망하고, 여러명의 다른 민간인들이 부상했습니다. 

남부 레바논의 보안당국은 이스라엘 군의 군사작전으로 지금까지 약 40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srael has bombed Beirut airport and imposed a sea and air blockade on Lebanon in a military campaign to free two Israeli soldiers captured by Hezbollah guerrillas Wednesday.

Lebanon's only international airport closed after bombs shattered its runways. Another Israeli air strike hit a Hezbollah television station on the outskirts of Beirut.

Hezbollah guerrillas fired rockets at northern Israel today (Thursday), killing a woman in the border town of Nahariya and injuring at least 29 others there. Hezbollah rockets also fell on the Galilee town of Safed, wounding several people.

Also today, Israel threatened to bombard the southern suburbs of Beirut, a Hezbollah stronghold. Hezbollah threatened to shell Haifa, Israel's third largest city, if Israel hits Beirut and its Shi'ite suburbs.

Security officials in Lebanon say at least 40 civilians have been killed by Israeli air strikes since Wednesday, while Israel says eight of its soldiers have di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