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한국과 미국간 자유무역협정을 위한 2차 본협상이 계속된 가운데 12일 경찰은 협정에 반대하는 시위자들의 시위를 저지하기 위해 살수포를 동원했습니다.

농민과 학생등 3만명 가량의 시위자들은 한-미 자유무역협정에 반대하기 위해 사흘째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한국 농민들은 보다 값싼 미국산 수입품을 위해 국내 농산물 시장을 개방하는 안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양국간 협정에서 쌀 분야는 제외시키기 원하고 있으나 미국은 쌀을 포함한 다른 농산품들이 포괄적인 협정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양국은 내년까지 자유무역협정이 타결될 수 있기 원하고 있습니다.

********

South Korean police used fire hoses to spray protesters in Seoul today (Wednesday), while negotiators across town met to shape an ambitious free trade agreement.

Authorities lined the capital's main thoroughfare with buses and steel barricades while police used strong water hoses to stop protesters from rocking the buses back and forth.

Some 30-thousand demonstrators, including farmers and students, are rallying for a third day against trade talks between U.S. and South Korean officials.

The farmers strongly oppose opening domestic agricultural markets to cheaper American imports.

Seoul wants the rice sector left out of any deal, but Washington insists rice and other farm products should be part of a comprehensive agreement.

The two sides hope to strike a deal by next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