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지구에서 하마스 과격분자들이 모임을 갖고 있던 한 주택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으로7명의 아이들을 포함한 일가족 9명이 숨졌다고 팔레스타인 관계관들이 전했습니다. 이들 관계관은 12일 일찍 단행된 이스라엘 공습으로 이들 사망자 외에 적어도 35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하마스 무장 세력은 이번 공습의 목표 대상이었던 자신들의 고위 사령관인 모하메드 데이프는 무사히 탈출했다고 말하면서 이번 공격에 대해 보복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데이프는 이스라엘의 긴급 수배자 가운데 한 사람입니다.

이스라엘은 데이프가 팔레스타인의 여러 자살 폭탄 공격을 자행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

Palestinian officials say an Israeli airstrike on a Gaza house where Hamas militants were meeting killed nine members of one family, including seven children.

They say the strike early today (Wednesday) wounded 35 other people. But Hamas's armed wing says the target of the strike, top Ezzedine al-Qassam Brigades commander Mohammed Deif, escaped unharmed. The group has vowed to avenge the attack.

Deif is one of Israel's most wanted men. Israel blames him for several Palestinian suicide bombings.

Palestinian officials say several other Israeli attacks in Gaza killed nine more Palestinians. Israel is expanding its military offensive to find an Israeli soldier captured by militants last month and to stop Palestinian rocket attacks. Israeli troops and tanks today (Wednesday) pushed into central Gaza for the firs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