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지배적인 통신회사인 PCCW는 홍콩의 한 금융업자의 23%의 주식 매입을받아들임으로써 그동안 경영권 장악을 둘러싼 추측을 종식시켰습니다.

PCCW의 매입 가격은 이 기업에 관심을 표명한 2개 외국인 그룹이 제시했던 가격보다 낮았습니다. 그러나 제값을 받는다는 것은 중국을 행복하게 만드는 부차적인 고려사항이었습니다.

**

국영 [차이나 네트컴]이 PCCW의 2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지만, 그동안 중국 당국은 PCCW의 매수 전쟁을 면밀히 주시해 왔습니다. PCCW의 리차드 리 회장은 호주 [마콰리 투자은행]과 미국의 [TPG 뉴브릿지]사의 매입신청을 능란하게 처리하고 있었습니다.

중국은 홍콩의 소유주들이 홍콩 통신회사들의 자산을 보유하는 것을 보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이같은 중국의 희망은 그대로 이루어졌습니다.

홍콩의 유명한 거래업자인 프란시스 릉 씨는 약 12억 달러의 가격으로 PCCW의 주식을 매입하기 위해 매수전에 뛰어들었습니다. 이 가격은 외국계 입찰자들이 제시한 가격보다 상당히 낮아 11일 홍콩주식시장은 폭락했습니다. 

그러나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브로커리지]사의 하워드 조지 부회장은 이번 거래가 정치적으로 민감한 부분을 조심스럽게  피해갔다고 말했습니다.

20%의 지분을 갖고 있는 [차이나 네트컴]은 [홍콩 텔레컴]이나 PCCW의 경영권은 홍콩인이 장악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으며, 이것은 그동안 중국 당국이 강조해온 것이었다고 하워드 조지 부회장은 밝혔습니다.

지난 2000년에 PCCW의 리차드 리 회장은 영국의 [케이블 앤드 와이어리스]사로부터 매입해 이 회사를 설립할 때, 동남아시아지역의 선도적인 인터넷 통신회사로 키우겠다고 다짐했었습니다. 그러나 그후 PCCW의 소액 주주들은 그들이 보유한 주식 가격의 하락을 목격했습니다. 지난 주에 PCCW의 매각 협상이 시작되었을 때, 소액 주주들은 이 기업이 높은 가격에 낙찰되어 그들의 주가가 오르기를 바랬습니다.

만약 외국계 입찰자들에게 낙찰됐더라면 이런 현상이 일어났을지도 모릅니다. 조지 부회장은 지금까지 PCCW의 매각이 보여준 것은 홍콩의 주요 기업들의 이같은 대규모 투자에는 중국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항만에서 통신에 이르기까지 국가 주권에 관련된 세계의 기업 매수는 미국의 경우를 포함해 종종 정부의 개입을  초래합니다.

그러나 금융과 정치 분석가들은 이번의 PCCW 입찰 거래가 홍콩의 자치의 제약성과 홍콩에 대한 중국 정부의 영향력이 단순히 상업적인 이익보다 우선한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은 주목할만 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과거 영국의 식민지였던 홍콩에 대해 기업 거래 등 내부문제에 대한 홍콩 인들의 주도권을 약속한 바 있으며, 홍콩 경제가 세계에서 가장 자유롭다고 선전해 왔습니다.

(영문)

Hong Kong's dominant telecommunications company, PCCW, ended buyout speculation by accepting a purchase of 23 percent of its stock by a Hong Kong financier. The purchase price was lower than that offered by two foreign groups that had expressed interest in the company. But  getting the price right was a secondary consideration to keeping China happy.

State-owned China Netcom holds just 20 percent of PCCW, but Chinese officials have been watching PCCW's buyout battle closely. PCCW Chairman Richard Li was juggling offers from Australia's Macquarie investment bank, and from the United States firm TPG Newbridge.

China said that it wanted to see Hong Kong owners of Hong Kong's telecommunications assets. And so it came to pass.

Francis Leung, a renowned Hong Kong dealmaker, stepped in to buy the PCCW stake for almost $1.2 billion. The price was considerably lower than that offered by the foreign bidders, causing a dip on Hong Kong's share market on Tuesday.

However, Howard Gorges, vice chairman of the South China Brokerage in Hong Kong, says the deal takes care of political sensitivities.

"China Netcom, the 20 percent shareholder, made it very clear that Hong Kong Telecom or PCCW should be run by Hong Kong people. So that was as if it was talking for Beijing," said Mr. Gorges.

Li created PCCW in 2000, when he bought Hong Kong Telecom from Britain's Cable and Wireless and pledged to create a regional Internet and telecommunications leader. But since then, PCCW's minority shareholders have seen the value of their holdings plunge. When talk of a sale began last week, there was hope for a higher bid to give their shares a boost.

That may yet happen if foreign suitors for the telecoms company come back into play. Gorges says what the sale has shown so far is that large investments in key Hong Kong companies need support from Beijing.

Buyouts around the world in industries seen as crucial to national sovereignty, ranging from ports to canals to telecoms, have often been subject to government interference, including in the United States. 

However, financial and political analysts say the PCCW deal is notable for showing the limits to Hong Kong's autonomy and that China's clout in the city matters more than mere commercial interest. Beijing promises the former British colony local control over most internal affairs, including business deals, and Hong Kong's economy has long been touted as one of the world's fre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