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연방 선거 관리 위원회는 지난 1일 치열한 격전이 벌어진 대통령 선거의 최종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재검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멕시코 선관위는 5일 투표소들로부터 모아진 표들에 대한 확인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며,투표지 문제로 예비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3백여만표에 대한 집계에 들어갑니다. 이로써 멕시코 대통령 당선자 는 모든 과정이 끝난후에야 발표될 예정으로 여러날이 걸릴 수도 있게 됐습니다.

선관위 당국은 3일 오후 , 98퍼센트 이상 개표가 끝난 가운데 예비 집계 결과 집권당인 국민 행동당의 보수파 펠리페 칼데론 후보가 40여만표로 앞선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멕시코 좌파 야당인 민주 개혁당은 집계에 부정의혹을 제기하며 모든 투표소의 재검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

Mexico's Federal Electoral Institute is set to review polling station tallies to compile official results from Sunday's hotly contested presidential election.

The institute will begin verifying the tallies from polling stations today (Wednesday) and count some three million votes that were not part of the preliminary count because of problems with the ballots.

The president-elect will be named after the process is completed, which could take several days.

Election officials said late Monday that a preliminary count of more than 98 percent of the ballots showed conservative Felipe Calderon of the ruling National Action Party leading by about 400-thousand votes.

Mexico's leftist Party of Democratic Revolution is demanding a recount of all ballots cast in the election, citing alleged irregularities in the tally. Its candidate, Andres Manuel Lopez Obrador, says his party is ready for a legal batt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