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는 4일 오전까지 팔레스타인 수감자들을 석방해야만 납치한 이스라엘군을 풀어주겠다는 팔레스타인 민병대의 요구조건을 거부했습니다.

올메르트총리는 지난달 25일에 납치된 19세난 사병의 석방을 구하기 위해 이스라엘정부가 어떠한 협상도 벌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팔레스타인정부는 그 이스라엘군의 안전과 귀향을 보장할 책임을 지고 있다고 올메르트총리는 말했습니다.

이같은 이스라엘총리의 성명은, 팔레스타인 세 무장단체가 이스라엘정부에 대해 수백명 팔레스타인 수감들을 석방하지 않으면 중대한 결말을 각오하도록 위협한뒤에 나왔습니다. 한편 3일 새벽, 탱크와 불도저의 측면지원을 받은 이스라엘군 소대가 이스라엘로의 지하 땅굴과 폭발물들을 수색하기 위해 가자지구로 진입했습니다.

***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has rejected a demand by Palestinian militants holding an Israeli soldier to release Palestinian prisoners by early Tuesday.

Mr. Olmert says his government will not conduct any negotiations to win the release of the 19-year old corporal, who was abducted on June 25th. Mr. Olmert added that the Palestinian government is responsible for ensuring the soldier's safety and return.

He issued the statement after three Palestinian militant groups (the Popular Resistance Committees, the armed wing of the governing Hamas movement and the Army of Islam in Gaza) threatened unspecified consequences unless Israel releases hundreds of prisoners.

Earlier Monday, Israeli forces entered Gaza to search for explosive devices and tunnels dug to Israel by militants. But military officials say the operation was not the start of a threatened large-scale incursion against Palestinian militants.

Hamas spokesman Ghazi Hamad says the kidnappers' demands are in response to Israeli airstrikes on Gaza over the past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