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역기구 WTO 회원국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이틀 동안 회의에서, 관세와 보조금 같은 핵심 쟁점들에 관해 타협을 이루는데 실패했습니다.

수잔 슈왑 미국 대표는 1일, 회의가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말하고, 그러나 회의가 계속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WTO 자유 무역 협상은 부유한 나라들의 농업 보조금과 관세, 그리고 개방도상국들의 시장 개방 확대 거부로 인해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도하 라운드로 불리는 국제 자유 무역 협상은 교역 증대를 통해 수 백만 명의 사람들을 빈곤에서 벗어나게 할 수 있다는 희망 속에 5년 전에 시작됐습니다.

******

World Trade Organization members have failed to reach a compromise on key tariff and subsidy issues after more than two days of talks in Geneva, Switzerland.

The trade representative for the United States (Susan Schwab) today (Saturday) said the meetings have reached "an impasse," but she said she wanted to continue the talks.

India's commerce minister, Kamal Nath, said there is "no need to pretend this has not been a failure."

Talks are deadlocked over agricultural subsidies and tariffs in rich nations, as well as the refusal of developing countries to open their markets to more imports.

The so-called "Doha round" of talks began five years ago with the hope of boosting trade to lift millions of people out of poverty.

Officials say they need to finish a framework agreement soon so they can work out a final agreement by the end of Decem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