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한 고등법원은 영국 반테러 법률의 한 조항이 피의자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이 위법 판결을 한 이 조항은 테러 용의자를 재판 없이 사실상 가택연금할 수 있게 하는데 사용돼 왔습니다.

이 조항은 또 관리들이 용의자를 전자장치로 추적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들이 접촉하는 사람들을 제한하는 등 활동을 극도로 제약하고 있습니다.

제레미 설리번 판사는 28일 6명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용의자들에 대한 재판에서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설리번 판사는 이 조항은 재판 없이 용의자의 자유를 박탈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유럽인권협정 위반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A British high court has declared a provision in the country's anti-terror law a violation of the suspects' human rights. The "control orders" have been used to keep suspected terrorists under virtual house arrest without trial.

Judge Jeremy Sullivan made the ruling in the case of six unidentified suspects on Wednesday.

The orders allow officials to impose such measures as electronically tagging suspects, limiting who they can contact, and severely limiting their movements.

Sullivan said the orders amount to depriving people of their liberty without trial, a violation of the Europe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Originally, the tough anti-terror emergency legislation pushed through Parliament in 2001 allowed suspects to be imprisoned indefinitely without trial, but that provision was overturned by a British court and the control orders were introduced in its place.

The government's appeal of the ruling is due to be heard on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