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도리사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서방 선진국 G-8 외무장관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를 방문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담의 의제에는 우라늄 농축 중단과 관련해 이란의 합의를 얻어내고, 이 문제에 대한 서방국들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한 대화를 재개하는 것이 포함돼 있습니다.

서방국들은 이란에 대해 농축활동 중단을 전제로 일련의 경제적 보상을 제시해 놓고 있으며 아울러 다자회담도 약속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란은 아직 이 제안에 대해 분명한 응답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영문)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is in Moscow for a meeting of foreign ministers from the Group of Eight industrialized nations.

The agenda for Thursday's G-8 meeting is expected to include proposals for winning Iran's agreement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and resume talks to ease Western concerns about its nuclear ambitions. Western governments have offered a series of economic inducements, and promises to begin multi-lateral talks with Tehran if it suspends enrichment.

Iran has still not responded definitively to the offer.

Russian leaders have said they also want heads of state to focus on energy and energy security at the two-day G-8 St. Petersburg summit July 15th.

Additionally, the Russians are expected to voice concern Thursday over the killings of four Russian hostages by insurgents in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