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은 지난 몇 주 동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 왔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위성을 통한 미사일 발사기지 모습 외에 알려진 것이 거의 없습니다. 전문가들이 파악한 북한의 미사일 능력은 어떤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

한국과 미국의 무기 전문가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대에 놓인 탄도미사일이 대포동 2호인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국방연구원의 김태우 박사는 대포동 미사일은 30년이 넘는 역사를 갖고 있다고 말합니다.

김 박사는 북한은 1970년대에 자체 미사일 개발을 시작했고 90년대에는 로동 미사일을 성공적으로 개발했다면서, 이어 1998년 대포동 1호 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말합니다.

일본 상공을 가로질러 1천3백 킬로미터를 날아간 대포동 1호 미사일은 사거리가 2천 킬로미터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현재 발사대에 올라 있는 대포동 2호 미사일은 사거리가 대포동 1호의 두 배에 달할 것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이는 이 미사일이 미국의 알래스카에까지 도달할 수 있음을 뜻하는 것입니다.

북한이 대포동 2호를 시험발사하면 북 핵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노력은 복잡해질 것입니다. 북한은 현재 미국과 중국, 러시아, 일본, 남한이 참여하는 이 회담에의 복귀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일부 정치분석가들은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대화를 얻어 내기 위해 시험발사를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평양의 의도가 어떻든 간에 시험발사가 이뤄지려면 이를 시사하는 증거들이 나타나게 마련이라고 미사일 기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채연석 전 원장은 우선 발사지역 주변이 정리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미국 록히드 마틴사의 전직 미사일 부서 책임자인 데이비드 몬타그씨는 다른 조짐들도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몬타그씨는 북한은 원격 거리기록장치나 그와 비슷한 것을 모니터하게 될 것인 만큼 무전연락이 많이 잦아질 것이라고 말합니다. 몬타그씨는 북한은 심지어 관측을 위한 선박을 외곽에 띄울지도 모른다고 지적합니다.

많은 언론들이 미사일의 연료 주입상태에 대한 정보당국의 추정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몬타그씨는 미사일에 일단 연료가 주입되면 부식을 막기 위해 발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설명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합니다. 몬타그씨는 북한의 미사일은 아마도 발사대에 무한정 있어도 아무 문제가 없는 연료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몬타그씨는 자신이 알기에 북한은 등유와 분해가 쉽지 않은 산화제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미사일 연료에 특별한 시한이 있는 것 같지 않다고 말합니다.

한국우주항공연구원의 채연석씨도 북한 미사일의 연료탱크는 필요에 따라 채우거나 비울 수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연료의 무게는 약 50톤으로, 미사일 전체 무게의 90% 정도일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언론들은 최근 위성사진 판독 결과 수십여대의 트럭이 미사일에 급유를 하고 있는 것이 목격됐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대포동 2호 미사일은 다단계 로켓으로 연료가 고갈되면 이 부분을 떨구고 날아갑니다. 이 미사일은 땅으로 서서히 곡선을 그리며 떨어지기에 앞서 지구 대기권을 신속히 통과해야 합니다.

몬타그씨는 미사일 능력은 한 차례 시험발사로 크게 진전될 수 없다면서 북한의 발사 준비설에 대한 국제사회의 반응은 지나치다고 말합니다.

몬타그씨는 한 차례의 시험은 크게 보면 아무 것도 아니라면서 미국의 경우 탄도미사일의 성능을 확신하기까지 통상  20차례의 시험발사를 한다고 말합니다.

몬타그씨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미국 정보당국에 예상 밖의 정보를 가져다 줄 것이라면서 특히 미사일 기술, 그리고 북한이 심각한 위협이 되려면 얼마나 더 걸려야 할 것인지에 대한 정보를 주게 것이라고 말합니다.

 

(영문)

World leaders have expressed concern for weeks over the possibility of a North Korean missile test. Beyond satellite images of the missile launch base, however, relatively little is known about Pyongyang's prospective launch plan.

Weapons experts i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ink the ballistic missile sitting on a North Korean launch pad is a Taepodong-2.

Kim Taewoo, of the Korea Institute for Defense Analyses in Seoul, says there are more than three decades of history behind the Taepodong.

"North Korea began indigenous development of missiles during the 1970s. During the '90s, North Korea successfully developed the Rodong missile," said Kim Taewoo.  "And then, we witnessed the test-firing of the Taepodong-1 missile in 1998."

That Taepodong-1, which flew 1,300 kilometers directly over Japan, is believed to have had a range of about 2,000 kilometers. Experts think the Taepodong-2 missile now on the launch pad may have double that range - meaning it could reach as far as the U.S. state of Alaska.

North Korea has not fired a long-range missile since 1999, although it has tested several smaller rockets.

The possibility of a North Korean launch has unsettled its neighbors and the United States. Despite being extremely poor, the communist state has a large military and is suspected of having an arsenal of thousands of missiles and rockets that can go a few hundred kilometers, as well as several mid-range weapons.

Pyongyang, which says it is threatened by the United States, has frequently said it is prepared to use its weapons.

A launch would complicate efforts to restart negotiations on ending Pyongyang's nuclear weapons programs. North Korea has refused to return to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China, Russia, Japan and South Korea.

Some political analysts think North Korea is using the threat of a launch to push the United States into bilateral talks. Washington says it will only talk to Pyongyang within the framework of the six-party negotiations.

Whatever Pyongyang's motives, technical experts say there are likely to be certain clues to indicate a launch is about to take place.

Chae Yeon-seok, former director of the 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in Seoul, says first, the launch area would be cleared.

He says the framework supporting the missile would first be taken away, allowing the missile to stand on its own. Though the removal of the structure may difficult to see from satellites, he adds, it would be a clear indication a launch is imminent.

L. David Montague, former president of the missile division of the U.S. company Lockheed Martin, says there may be other signals as well.

"They're going to be monitoring telemetry and that sort of thing so you would expect to see an increase in activity in radio traffic. Presumably they might even put a ship out there somewhere, to observe," he said.

Many news reports have quoted intelligence estimates of the missile's fuel status. Montague rejects speculation that fueling the missile puts pressure on Pyongyang to launch to avoid having the fuel degrade. He says the missile probably uses fuel that would allow it to sit on the launch pad indefinitely.

"As far as I know they're using kerosene and some oxidizer that is not unstable, so I just can't imagine that there's any specific time limit there," he added.

Chae, of the 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agrees the missile's tanks can be filled or emptied as North Korea chooses. He adds that the fuel probably weighs about 50 tons - about 90 percent of the missile's total weight.

He says most missile frames have pipelines through which fuel can be directly injected into the rocket. If there is no such pipeline, it is an indication the launch facility is antiquated.

Recent reports have cited satellite images of dozens of trucks believed to be fueling the North Korean missile. 

The Taepodong-2 is a multi-stage rocket, meaning it sheds empty sections as fuel is depleted. It should exit the earth's atmosphere quickly before descending in a gradual curve back to earth.

David Montague think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becoming unduly alarmed by the possible test. He says a single test cannot produce a serious advancement in Pyongyang's missile capability.

"One test means nothing in the grand scheme of things," he continued.  "Typically in the United States, if we were building a ballistic missile we wanted to have confidence in, we would have 20 flight tests before we were satisfied we had found all the design flaws, so to speak."

Instead, says Montague, a North Korean missile launch could yield a windfall of information for the United States intelligence community.

Among other things, it would reveal how far North Korean missile technology has progressed, and how much further it has to go before the communist nation becomes a more serious threat.

Weapons experts, diplomats and intelligence officials in Asia and the United States say until there is a launch, there is no way to know exactly North Korea's plans, motives or abilities. One senior U.S. diplomat in Seoul said Wednesday that Pyongyang may be hesitating about a launch because of international pressure.